상세정보
산은 여기 있는데 나는 어디 있으려나 - 김희범의 등산 미학, 산에서 띄우는 인생 편지

산은 여기 있는데 나는 어디 있으려나 - 김희범의 등산 미학, 산에서 띄우는 인생 편지

저자
김희범 지음
출판사
중앙일보S
출판일
2024-04-09
등록일
2024-06-11
파일포맷
PDF
파일크기
66MB
공급사
알라딘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2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등산인 김희범이 국내외 명산을 찾아 산행을 다니면서
느끼고 맛본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생 철학을 기록한 책으로,
이야기와 유머를 곁들인 `산에서 띄우는 인생 편지`다.


지은이 김희범은 6년 전까지만 해도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그저 사업가였다. 그러다가 경기도 가평 용문산 정상에 올라 대양의 파도가 넘실거리듯 산맥들이 아득하게 내달리는 장관에 취해 그만 산의 매력에 풍덩 빠지고 말았다.
이후로 등산인의 타이틀을 새로 내세운 김희범은 주말마다 국내외 명산을 찾아 섭렵하면서 ‘쓰는 사람’이 되었다. 산행 때마다 그 과정과 소회를 기록하여 산행 이튿날이면 어김없이 SNS에 산행기를 올린 것이다. 전문 작가가 아닌 그의 산행기는 육감적이어서 거칠었지만 솔직하고 유머가 넘쳤다. 종종 엉뚱하거나 유치해서 더 웃기기도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 사는 이야기와 개똥철학이 자연의 아름다움과 어우러져 읽는 맛을 더했다.
가령, 〈속리산 편〉은 이 모든 특징을 두루 갖춘 데다가 수위가 지나쳐서 그의 팬덤 사이에서 논란이 벌어질 정도였다. 편집 과정에서 깎이고 순해져서야 겨우 이 책에 실릴 수 있었다.
무슨 행사 고지와 회비 납부 독려, 경조사 알림으로 도배되는 SNS에서 김희범의 ‘산에서 띄우는 인생 편지’는 사막의 오아시스인 양 청량하게 독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이에 더욱 신명이 난 김희범은 산행기를 더 잘 쓰기 위해 맹렬하게 책을 읽기 시작했다. 문-사-철을 기본으로 과학기술과 현대문명 그리고 자연사까지 그의 독서는 분야와 범위를 가리지 않았다. 그래서 ‘읽는 사람’이 된 김희범의 산행기는 그 내용이 깊어지고 품격을 높여갔다.
그리하여 그의 산행기를 통해 숱한 역사의 인물이 새로 태어나 생기를 더하고, 현대의 내로라하는 예술인 작가들의 삶과 작품이 공기처럼 물처럼 스며온다.

인생은 질문이다. 그렇다면 답은 어디에 있는가?
그 답을 찾아 매주 산에 오른다는 김희범의 종횡무진 산행기!


김희범은 진정한 등산인이다. 히말라야 고산준봉을 놀이터 삼아 노는 전문 등반가도 아니고 등산의 건강효과를 의학적으로 연구하는 과학자도 아니지만, 그는 아무튼 진정한 등산인이다. 그의 눈은 졸린 듯 무료해 있다가도 등산 얘기만 나오면 돌연 생기로 반짝거린다. 어떤 주제로 얘기를 시작해도 그의 얘기는 번번이 기-승-전-등산으로 끝난다. 또 실제로 그는 지난 6년간 수백 군데의 국내외 명산을 섭렵했으며, 100여 편의 산행기를 남겼다. 그러니 진정한 등산인이라고 한 것이다.
이런 ‘진정한 등산인’의 느낌이 34편의 책 꼭지마다 글 갈피마다 생생하게 살아있다.
저자는 올 초봄에 차마고도 옥룡설산을 다녀와서 `옥룡설산의 저 날카로운 정상을 보라. 이 세상 모든 북풍한설을 다 맞고도 당당하게 서 있지 않은가! 아름다운 인생이란, 저 옥룡설산 정상처럼 수많은 인연을 다 품으면서도 담대하게 흔들림 없이 나답게, 묵묵히 잘 사는 인생일 것`이라는 산행기를 남겼다. 내일 죽더라도 우리의 삶에는 기개가 넘쳐야 한다는 메시다. 이 기백은 한 번도 역사의 주역으로 살아보지 못한 삶을 한탄하는 데 이른다.
`환갑이 코앞이어서 그런지, 인생 참 앙꼬 빠진 찐빵마냥 재미없이 껍데기로 살았다는 후회가 든다. 이 나이 들도록 내세울 것도 하나 없다. 그 많은 나날 가운데 단 하루라도 창창한 기백을 돋워 역사의 주연으로 살았더라면, 하는 회한이 몰려든다.`
죽다 살아난 등산 친구 이야기도 고개가 끄덕여진다. `중환자실로 실려 가 며칠간 사경을 헤맸대요. 그때 깨달았죠. 내가 참 바보같이 살았구나! 재활 치료 중에 산을 알게 됐어요. 나는 오래전에 이미 100대 명산 완등을 마쳤는데, 보시다시피 지금은 완전~ 건강해요. 산이 나를 살렸고, 지금은 산 없이는 못 살 것 같아요.` 어떻게 살아야 건강하게 잘 살 수 있는지, 단순한 이치를 새삼 깨우친다. 그러면서 주옥 같은 사족을 덧붙인다. `저 물결처럼 모든 집착과 욕심을 내려놓고 흐르는 것이, 오늘과 같이 소풍처럼 즐기며 순리대로 살다가 편안히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 인생의 섭리가 아니던가!`
등산인 이제 김희범은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도 여명을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 되었다.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데다가 먹구름과 안개 때문에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도 우리는 저 멀리서 시나브로 밝아올 여명을 기다리며 수평선에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했다. 참고 이겨내면 반드시 피어날 그 여명을 우리는 그렇게 기다렸다.`
개인의 건강과 꿈을 탐구하던 김희범의 메시지는 마침내 개인의 울타리를 넘어 더불어 잘사는 대동사회의 꿈으로 비약한다. 그의 산행기에서 개똥철학이 빛나는 이유다.
`어쩌면 단군왕검이 꿈꾼 세상은 더 부자가 아니더라도 모두를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세상, 모두가 인간답게 살아가는 그런 세상일 것이다. 우리가 그런 마음으로 살아갈 때 진정한 행복이 찾아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연관도서 연관도서를 소개해드립니다!
출판사동일
저자동일
함께 대출한 도서

    이 책을 대출한 회원이 함께 대출한 컨텐츠가 없습니다.

QUICKSERVICE

TOP